0
 410   21   4
  View Articles

작성자  
   田中 (2003-12-12 12:22:49, Hit : 6995, Vote : 1624)
제 목  
   아내의 빈자리(퍼옴)

제목 : 아내의 빈자리

- 첫 번째 매 -

아내가 어이없는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지 4년.
지금도 아내의 빈자리는 너무 크기만 합니다.

어느 날 갑작스런 출장으로 아이에게 아침도 못 챙겨주어
마음이 허전하여 하루를 보내고
늦게 돌아와 침대에 벌렁 누웠는데 순간.....
“푹 - 슈 ~ ”소리를 내며 손가락만하게 불어터진
라면 가락이 침대와 이불에 퍼질러졌습니다.
펄펄 끓은 컵라면이 이불 속에 있었던 것입니다.

일어난 과정은 무시하고 아이를 불러 마구 때렸습니다.
계속 때리고 있을 때 아들 녀석이 울면서
한 한마디가 손을 멈추게 했습니다.

평소에 가스렌지 불을 함부로 켜면 안된다는 말에
보일러 온도를 목욕으로 하고 데워진 물로
하나는 자기가 먹고 하나는 아빠 드리려고
식지 않게 이불로 덮어 놓았는데,
아빠 올 때 너무 반가워 깜빡 잊었다는 것입니다.

........ 아들 앞에서 우는 것이 싫어서
화장실로 뛰어 들어가 수돗물을 틀어놓고 울었습니다.
그날 밤 저는 잠든 아이 방문에
오랫동안 머리를 기대어 넋 놓고 서 있었습니다.

- 두 번째 매 -

일년 전 아이와 그 일이 있고난 후,
내 나름대로 4년 전 내 곁을 떠난 아내 몫까지 하려고
더욱 신경을 썼습니다.
아이도 티 없이 맑게 커가고.....
아이의 나이 일곱 살, 얼마 후면 유치원을 졸업하고
내년에는 학교에 갑니다.

어느 날 유치원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유치원에 오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불안한 마음에 조퇴를 하고 집에 와도 아이가 없었습니다.
엄마 없는 아이를 부르며 애타게 찾았습니다.

그런데 그 놈이 놀이터에서
신나게 혼자 놀고 있었습니다.
너무나 화가 나서 집으로 와서 또 매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이 놈이 한 마디 변명도 않고 잘못을 빌더군요.

- 세 번째 매 -

그 날 이후 글을 다 배웠다고
너무 기뻐하며 저녁만 되면 자기 방에서 꼼짝도 않고
글을 써 대는 것이었습니다.
아내가 없었지만......

하늘에서 아이 모습을 보고
미소 지을 아내를 생각하니
난 또 다시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또 일년이 흐르고......

크리스마스 캐롤이 흘러나오는데
또 아이가 한 차례 일을 저질렀습니다.
회사에서 퇴근 준비를 하고 있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우리 동네 우체국 출장소였는데
우리 아이가 주소도 우표도 없이
편지 300통을 넣는 바람에 연말 우체국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끼친다고 화를 내는 것이었습니다.

다시는 들지 않으려 했던 매를 또 다시 들었습니다.
이번에도 변명 않고 잘못했다는 소리 뿐.......
이후 우체국에서 편지 모두를 가지고 와
도대체 왜? 이런 일을 했느냐고 물었더니......

아이가 울먹이는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하늘나라 엄마에게 편지를 보낸 거라고......
순간 울컥 나의 눈시울이 빨개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바로 앞에 있어 울음을 참고 다시 물었습니다.

그럼 왜 이렇게 많은 편지를 한꺼번에 보냈냐고....
그러자 아이는 그동안 편지를 써왔는데
우체통보다 키가 작아 써오기만 하다가
요즘 들어 다시 재보니 우체통에 손이 닿길래
그동안 써온 편지를 한꺼번에 넣은 것이라고 하더군요.

전 아이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막막했습니다.
얼마 후 아이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엄마는 하늘에 계시니까 편지를 써서 불에 태워 하늘로 올려 보내자고.....
그리고는 그 편지를 가지고 밖에 나왔습니다.

주머니 속에 라이터를 꺼내 그 편지를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문득 아이가 엄마한테
무슨 얘기를 썼을까 궁금해 졌습니다.
그래서 태우던 편지 하나를 읽어 보았습니다.

- 보고 싶은 엄마에게! -
엄마 지난주에 우리 유치원에서 재롱잔치를 했어.
그런데 나는 엄마가 없어서 가지 않았어....
아빠가 엄마 생각할까봐 아빠한테 얘기 안 했어.
아빠가 나를 찾으려고 막 돌아다녔는데
난 일부러 아빠 보는 앞에서 재미있게 놀았어.
그래서 날 아빠가 마구 때렸는데도
난 끝까지 얘기 안 했어.
나, 매일 아빠가 엄마 생각나서 우는 거 본다!
근데 나, 엄마 생각 이제 안 나..... 아니..... 엄마 얼굴이 생각이 안 나.... 엄마 나 꿈에 한번만 엄마 얼굴 보여줘... 알았지?

.......... 그 편지를 읽고 또 다시 고개를 떨구었습니다.
도대체 이 아내의 빈자리는 언제 채워질까요?
아니, 영원히 채워지지 않는 이 빈자리는
나의 눈물로만 채워야 하는 걸까요?


나그네
왜 요즘 가슴 찡한 얘기가 많데요  2003/12/12   

날씨가 추워서 그러겠지요  2003/12/12    

수선화
아이가 일을 저지를 때마다 아빠는 아이의 행동을 알기위해 아무런 수단도 써지않고 그저 자신의
서러운 감정에만 충실한것 같아 안타깝네요. 순수한 아이의 맘이 더 이상은 멍들지 말아야 될텐데.....
 2003/12/13   


번호
C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
350
  야생화가 너무 예뻐요 [1]

수잔
2004/06/23 7187 1655
349
  무화과 바로 알기

2006/06/30 6904 1653
348
  가입인사 드립니다. [2]

피룽
2004/10/18 7396 1651
347
  들뫼꽃 사랑방 홈페이지 개설을 축하드립니다. [1]

한국감정평가협회
2003/09/22 7050 1649
346
  흔적을 남김니다. [2]

가로등
2004/09/14 7771 1647
345
  뒷산에 올라 [1]

수선화
2004/04/02 7157 1645
344
  피니클 스포츠

임영진
2003/07/07 6538 1645
343
  초대합니다. ^^* [18]

벼루
2004/07/12 6896 1644
342
  오늘 하루도 선물입니다. [1]

장백산
2004/06/17 6715 1644
341
  바람꽃을...

2004/02/16 7239 1634
340
  데이지 꽃에 대한 전설 [3]

☆명숙은주인희☆
2004/12/28 7520 1632
339
  즐거운 한가위를... [4]

2003/09/09 6999 1632
338
  주인장님께 [1]

풀꽃남광
2005/12/26 7158 1630
337
    [re] 산들바람님

산들바람
2004/06/10 7161 1628
336
  送舊迎新

2004/01/20 7133 1626

  아내의 빈자리(퍼옴) [3]

田中
2003/12/12 6995 1624
334
  해오라기난초 [1]

2007/08/29 7099 1620
333
  꽃다지 등..... [3]

풀피리
2004/03/16 7060 1620
332
  회원가입을 축하드립니다

2003/09/23 6710 1619
331
  안녕들 하십니까? 충북 제천의 남 덕기 입니다. [1]

나무도끼
2006/12/15 7083 1618
[1][2][3] 4 [5][6][7][8][9][10]..[2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